본문 바로가기
닫기
메뉴열기

KT&G

메뉴닫기
KT&G, 저소득층 자활사업에 150억 지원 2009.06.23

  

- 저소득 여성 일자리 창출 및 방과 후 아동 돌봄 사업에 활용

 

KT&G(사장 곽영균)는 22일 강남구 대치동 서울 사옥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윤병철) 및 재단법인 중앙자활센터(이사장 김상균)와 저소득층 자활 지원

사업에 대한 업무 협약을 맺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50억원을 전달하였다.


KT&G의 ‘위기 가정 지원 및 일자리 나누기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실업상태의 저소득층 여성에게 돌봄 관련 전문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이수자는

취약계층 아동들의 방과 후 보호서비스 업무에 종사하게 된다.


아동 돌봄 관련 전문 교육과 보호서비스 업무 배치 등은 보건복지가족부 산하

단체로 저소득층의 자활사업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재)중앙자활센터가 관리

하는 전국 242개 지역자활센터를 통해 이루어진다.


이번 기탁금은 금년도 임금 동결 및 임원 급여 반납 등을 통해 마련된 재원으로,

KT&G는 지난 2월 노사 협의를 통해 임금동결로 발생한 재원과 임원 급여

10% 반납분 그리고 분야별 비용 절감 등을 통해 총 200억원의 재원을 마련하여

‘위기 가정과 일자리 나누기 지원’에 활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KT&G 관계자는 “기초생활보장제도 수급자에서 제외된 취약계층 여성에게 취업

교육과 일자리 제공으로 자립 기회를 부여하고, 저소득층 아동들을 보호하여

미래 건강한 시민으로 육성되도록 도움을 주기 위한 취지”라며 “총 200억원 중

나머지 50억원은 KT&G복지재단을 통해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

  • 고객문의
  • 견학신청
  • 상상체
  • 페이스북
  • 다운로드
top
전체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