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닫기
메뉴열기

KT&G

메뉴닫기
KT&G, 잎담배 농가에 건강검진비 등 4억원 지원…‘농민과 상생’ 2021.05.26

KT&G(사장 백복인)가 국내 잎담배 농가와의 지속적인 상생을 위해 4억원의 복지증진 비용을 전달했다. 해당 지원금은 고연령의 잎담배 경작인 960명의 건강검진 비용과 85명의 농가 자녀 장학금으로 활용된다.

농가들은 농촌 인구의 지속적인 감소와 코로나19 위기로 노동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잎담배 경작은 기계화가 어려운 특성상 노동 강도가 매우 높은 편이며, 특히 잎담배 경작인들은 다른 작물에 비해 평균 연령이 높아 건강관리에 더 많은 관심이 요구된다.

이에 KT&G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잎담배 농가에 복지증진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올해까지 총 28억 5400만원을 전달했으며, 건강검진 및 자녀 장학금을 지원받은 경작인 수는 총 7,957여 명에 달한다.

KT&G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원료 공급 파트너인 잎담배 농가와의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국내 담배업체 중 유일하게 국산 잎담배 전량을 구매하며 농가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매년 잎담배 이식과 수확 시기에 임직원 봉사단을 파견해 일손을 보태고 있으며, 경작인별 판매대금의 30%를 현금으로 사전지급하는 등 농가의 경제적 부담 해소를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은 “농민들의 고충을 해소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농가 복지증진 지원 사업을 지속하고 있다”며 “이번 지원이 농민들의 건강한 삶과 경제적 여건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농가와의 상생 활동 등 사회에 모범이 되는 기업시민의 자세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1) KT&G(사장 백복인)가 ‘2021 잎담배 농가 건강검진 및 자녀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농민 복지증진 비용 4억원을 전달했다. 
사진은 지난 25일 대전 소재 연초생산안정화재단에서 김삼수 엽연초생산협동조합 중앙회장(왼쪽),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오른쪽)이 전달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2) KT&G(사장 백복인)가 ‘2021 잎담배 농가 건강검진 및 자녀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농민 복지증진 비용 4억원을 전달했다. 
사진은 지난 25일 대전 소재 연초생산안정화재단에서 김삼수 엽연초생산협동조합 중앙회장(왼쪽부터),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 
백병갑 연초생산안정화재단 이사장이 전달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고객문의
  • 견학신청
  • 상상체
  • 페이스북
  • 다운로드
top
전체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