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닫기
메뉴열기

KT&G

메뉴닫기
KT&G, 지진·쓰나미 강타한 인도네시아에 1억원 긴급 지원 2018.10.04

KT&G(사장 백복인)가 강진과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의 재난 복구를 위해 1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이번 성금은 대한적십자사로 전달돼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위기에 처한 주민들을 돕는 데 쓰일 예정으로, 조기 피해 복구 작업과 주민 생존을 위한 구호물자 지원 등에 사용된다.


지난달 28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을 강타한 규모 7.5의 지진과 쓰나미의 여파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했으며, 도시기능이 마비된 상황에서 현지 구호 작업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복구 성금은 KT&G 임직원들이 참여해 만든 ‘상상펀드’에서 전액 마련됐다. 상상펀드는 임직원들의 자발적 성금에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1:1로 매칭해 조성한 KT&G의 독창적인 사회공헌기금이다.


김외현 KT&G 상상펀드기금운영위원장은 “막대한 피해로 고통과 슬픔에 잠겨 있을 인도네시아 국민들이 하루빨리 희망을 되찾기를 바란다”며, “국내 기업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양국 간 경제 교류를 넘어 아픔을 나누는 협력관계로 거듭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KT&G는 지난 2015년에도 네팔 지진 피해 복구를 지원한 바 있으며, 경주와 포항 지진 및 강원·경북 산불 피해 등 지난 5년간 국내외 각종 재해복구 지원을 위해 31억 원에 달하는 성금을 전달했다.


KT&G는 매년 연간 매출액의 2% 이상을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하고 있다. 이는 전경련이 밝힌 국내 255개 기업의 평균치 0.19%의 10배를 넘어서는 것으로, 매출액 대비 사회공헌 비용 비중은 국내 최고 수준이다. 


▶KT&G가 강진과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의 재난 복구를 위해 긴급구호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사진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왼쪽)과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이 4일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성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KT&G가 강진과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의 재난 복구를 위해 긴급구호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사진은 (왼쪽 세 번째부터 우측 방향으로) 김외현 KT&G 상상펀드기금운영위원장,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 및 관계자들이 4일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성금 전달식을 갖고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 고객문의
  • 견학신청
  • 다운로드
top
전체메뉴닫기